HOME > 나샘 주치의가 알려주는 강아지 건강상식•식이요법

나샘 주치의가 알려주는 강아지 건강상식•식이요법

서론 2. '강아지 사료'에 관한 고정관념 깨기 -사료의 종류 및 특성 / 강아지, 반려견 자연식, 화식, 생식, 사료 선택 …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샘 작성일18-05-24 11:16 조회239회 댓글2건

본문

 

강아지 사료에 관한 고정관념 깨기

-사료의 종류 및 특성 / 강아지, 반려견 자연식, 화식, 생식, 사료 선택 / 강아지 사료 비교



고정관념의 시작


acd57d09f6f687a72c0a657a7d9150e6_1527064


안녕하세요나샘 주치의입니다.

 

강아지 밥이라 하면어떤 그림이 떠오르시나요?제가 처음으로 강아지를 키우기 시작한 2002년도만해도이런 형태 말고는 상상하기 힘들었지요.

 

acd57d09f6f687a72c0a657a7d9150e6_1527064 

 

대부분의 사람들이 일말의 의심 없이 이런 사료를 강아지에게 매일 먹여왔습니다. 저 역시 예외가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당시 제가 키우던 강아지가 아프기 시작하면서, 사료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어쩜 그렇게 사람과 같은지,  젊을 때는 그릇도 먹어치울 기세로 먹던 건사료인데, 병마와 싸우면서는 입에도 안대더군요. 이처럼 아파서 컨디션이 좋지 않은 아이, 그리고 건강하더라도 입맛이 워낙 까다로운 아이들은 잘 먹던 사료에도 때로는 고개를 돌립니다강아지 사료가 아니라서 좋지 않을 텐데… ‘라는 불편함이 마음 한구석에 있었지만점점 말라가는 모습에 없는 자료를 뒤져서 닭고기와 채소를 볶아주었던 기억이 납니다. 

 

잘 생각해보면야생 환경이라면 강아지도 우리가 먹는 것 같은 신선한 것을 먹었을 것이라고 쉽게 유추할 수 있습니다그리고기회가 되면 날 것이 아니라조리가 된 익은 것도 먹었겠지요아무쪼록습기가 있고식감이 촉촉하고영양소와 각종 미네랄비타민이 가득한 음식임을 유추할 수 있습니다.


 

다시 한 번, 2000년대 초반으로 돌아가보겠습니다요즘도 큰 차이가 없기는 합니다만동물병원에 어린 강아지를 데려가면

강아지는 사람 음식을 먹으면 안되고요사료만 먹이셔야 합니다건강에 해롭습니다.’ 

라고 철저하게 교육을 받았습니다그리고 백지에 글을 써내려 가듯이 생각은 고정관념으로 자리잡았습니다.

 

그런데 이 개념이 바뀌기 시작했습니다. 변화의 계기는 여러 가지가 있었겠지만가장 큰 것은 강아지를 가족으로 생각하는 보호자들이 늘어나면서자연스레 노령견환견과 함께 지내는 보호자의 비율이 많아져서가 아닐까라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남미 지역은 최근 풍토병이 돌면서강아지의 영양 상태와 건강 사료에 대한 관심이 대폭 증가했다고 합니다.)

 

강아지 사료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각각은 어떤 장단점이 있을까요?

우리 눈에 익숙한 형태의 사료와 더불어, 이와 같은 트렌드에 따라 등장한 새로운 형태의 사료가 무조건 더 좋은걸까요?  

강아지 밥이라고 할 수 있는 것에 대하여, 기존의 분류를 알기 쉽게 재구성하여 그 특성을 정리해보았습니다. 


 

 

 

 

강아지 밥의 종류


acd57d09f6f687a72c0a657a7d9150e6_1527064

1.    건식(dry, pellet, kibble): 우리에게 가장 친숙한작은 돌맹이와 같이 생긴 식사입니다영양 밸런스를 맞추어 원재료를 배합한 후, pellet이라는 형태로 조형합니다.

장점편합니다. 상온에 두어도 잘 상하지 않고따라서 자율 급식을 해도 크게 문제가 없습니다보호자가 영양 밸런스를 크게 고민하지 않아도주는 것만으로 어느 정도 밸런스가 맞추어집니다.

단점: 상대적으로 기호성이 떨어지고대부분의 경우 상온 보관을 위해 수많은 첨가제를 사용합니다최근에는 좋은 원재료를 사용하는 제품이 출시되고 있으나여전히 많은 경우에는 사료의 단가를 낮추기 위해 단순 부피를 채우기 위한 필러(filler, 강아지가 소화하지 못하는 섬유질), 사람이 먹을 수 없는 고기 부산물이 원재료의 상당부분을 차지하기도 합니다또한수분 함량이 낮아 수분 섭취가 부족한 강아지에게는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수 있습니다.

 

2.    습식(wet): 흔히 접할 수 있는 형태로는 캔/파우치 사료를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역시나 영양 밸런스를 맞추어 원재료를 배합한 후캔이나 파우치에 담아 판매합니다.

장점: 펠렛 형태의 건식보다는 불편하지만여전히 급여가 편리한 축에 속하며영양 밸런스 면에서도 비슷합니다강아지는 후각이 매우 예민하므로물기가 있어 냄새 입자가 더 활발하게 발산되는 습식은 강아지들에게 펠렛에 비해 기호성이 더 좋습니다수분 함량이 높아 어느 정도의 수분 섭취가 보장됩니다.

단점역시나 장기간 보관이 가능해야 하므로첨가제와 보존제가 다량 들어가고원재료 면에서도 펠렛 형태와 동일합니다.

 

3.    건조 자연식(natural dried): 자연에서 온 원재료즉 우리가 슈퍼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고기채소과일 등을 원재료로 만든 사료이며이런 재료를 휴먼그레이드*(human-grade, 사람이 먹을 수 있는 등급)이라고 합니다일반적으로는 동결건조(freeze-dry)하여물만 부으면 먹을 수 있도록 된 형태가 많으며조리를 한 경우와 아닌 경우 두 가지가 다 있습니다.

장점: 첨가제나 보존제를 적게 쓰는 경우가 많습니다원재료가 눈에 보이므로재료가 어느 정도 확인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수분 함량이 낮으므로 보관 기간이 길고급여가 간편합니다. 또한, 영양소 파괴가 적습니다. 

단점건조된 후에 다시 물을 붓는 형태로, 바로 조리한 음식에 비해 식감이 떨어집니다. 냉각 및 수분 제거 과정에서 발생하는 단백질 변성으로 인한 단백질의 생체 이용율(bioavailability)​, 즉 몸에서 이 영양소를 활용할 수 있는 정도가 달라질 수 있으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연구가 활발히 진행 중입니다. 

*사람 음식을 만들 수 있도록 허가된 시설에서 만들어져야 휴먼그레이드라는 표기를 할 수 있다라는 AAFCO(미국사료협회)측의  공식 발표로 인해, 이 개념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습니다. 

 

4.    조리된 자연식(화식)(natural, cooked): 역시나 휴먼그레이드 원재료로 만들며주로 육류나 생선류와 같은 단백질원과 채소과일 등을 배합하여열을 가해서 익힌 형태입니다

장점일반적으로는 첨가제나 보존제를 사용하지 않습니다영양소비타민무기질이 풍부하며식감 또한 생생하게 살아있습니다필러나 부산물이 없으므로소화가 잘 됩니다수분이 풍부하므로일정량의 수분 섭취가 보장됩니다.

단점사람 음식과 같이 빨리 상하고급여할 때 그릇을 닦아줘야 하는 불편함이 있습니다.


5.    생식(natural, raw): 말 그대로 익히지 않은 날 것을 주는 것입니다원재료는 휴먼그레이드이고야생에서의 식습관 그대로라는 개념에서 태어났습니다.

장점야생에서와 같은 식사이므로원론적으로는 최적의 식사입니다생 고기는 익힌 것보다 질겨이와 잇몸을 튼튼하게 합니다조리로 영양소가 파괴되는 일이 없습니다.

단점: 가정에서 계속해서 자란 강아지들은 이 환경에 적응되어 있어, 날 것을 소화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있습니다.  열을 가하여 조리한 음식에 비해, 육류나 채소류의 기생충이나 균에 노출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현행법상 익히지 않은 사료는 반드시 방사선 조사처리(감마선 또는 전자선이 이에 해당됨)를 한 경우에만 판매가 허가되어 있습니다. 

  

강아지도 진짜 을 먹을 권리가 있다!

 

생각보다 다양한 형태가 존재하지요조리된 자연식인 화식과날 것인 생식의 경우에는 홈메이드즉 집에서 직접 요리해주기도 합니다번거롭기는 하지만보신 것과 같이 자연식즉 진짜 이 훨씬 맛도 있고몸에도 좋습니다.

 

강아지와 사람크게 다를 것이 없습니다엄마가 귀따갑게 하는 잔소리기억하시나요가족들의 건강을 생각하여신선하고 좋은 재료를 구매해서 영양 균형이 무너지지 않도록, 영양소 보존이 잘 되도록 끼니마다 정성을 들여 차려주시는 어머니

골고루 먹어라규칙적으로 먹어라남기지 마라라고 늘 말씀을 하시죠

강아지도 마찬가지입니다

좋은 원재료를 골고루 넣어 조리한 진짜 밥을 규칙적으로또 적당한 양으로 먹은 강아지는최상의 건강과 컨디션을 유지할 수 밖에 없습니다.

 

누구보다 소중한 가족우리 집 강아지.

항상 좋은 것만 먹이고 싶은 마음은 가득하지만현실적으로는 보호자의 사정에 따라또 아이의 상황에 따라건조식을 자유급식 하기도 하고직접 자연식을 해서 먹이기도 하고번갈아 급여하기도 합니다.

 

사람인 우리도항상 건강에 좋은 것만 먹고 살지는 못하니까요.

 

하지만고정관념에 갇혀있었더라면지금부터라도 조금씩 우리 아이에게 자연식을 먹여보는 것이 어떨까요?

나와 나의 아이에게 맞는 사료를 현명하게 선택해서 급여한다면아이가 달라지는 모습이 분명히 보일겁니다

나날이 활기차고건강해질 테니까요.

 

 


우리 아이들이 모두 맛도 좋고몸에도 좋은 자연식을 먹을 수 있는 그 날이 오기를




참고 문헌

 

1.     사료의 멸균  살균처리 기준사료 등의 기준  규격농림축산식품부고시 2017-28 (2017).

2.     Nilsson O. Hygiene quality and presence of ESBL-producing Escherichia coli in raw food diets for dogsInfect Ecol Epidemiol. 2015. January 23;5(1):28758.

3.     Official Guidelines, 2018. AAFCO

4.     Roy I., Gupta M.N. Freeze-drying of proteins: some emerging concerns. Biotechnol Appl Biochem. 2004 Apr;39(Pt 2):165-77.

댓글목록

뽀미님의 댓글

뽀미 작성일

평소에 사료만 먹이던 애견인인데, 그동안 궁금했던 내용 자세하게 정리되어 있어서 도움이 많이 되네요~!

나샘님의 댓글

나샘 댓글의 댓글 작성일

감사합니다. 아이 식사 관련 고민이 있으시면 언제든 주치의 Q&A로 문의주십시오.

CUSTOMER

1599-9294
월 ~ 금
AM 10:00 ~ PM 06:00
점심시간
PM 12:00 ~ PM 01:00
토/일/공휴일휴무
나샘카카오플러스친구추가